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 -
 
신축아파트와 리폼 직후 실내에서 두통, 어지러움, 손발 저림, 호흡곤란 등 다양한 신체이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건강 장해를 '새집증후군' 이라고 부른다. "새집 증후군"이란, 주거용 건물의 건축 자재나 벽지에 포함되 있는 화학 물질이 실내로 발산돼 두통, 알레르기, 코막힘 등을 유발하는 현상으로 석유 화학 문명이 만들어낸 환경공해병이다.

새 집일수록 벽지, 바닥재, 페인트 등 각종 건축자재에서 나오는 포름알데히드, 총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유독성 화학물질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인데 우리나라는 아직 이에 대한 환경기준조차 마련되어 있지 않은 실정이다.
포름알데히드는 포르말린의 휘발물질로 주택의 건축자재와 접착제에 많이 사용된다.
우리들의 주택내부에는 이외에도 도료에 함유된 톨루엔, 키실렌등의 유해한 화학물질이 표류하고 있다.
이런 환경에서 생활하는 경우 새집증후군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언론에서는 '포름알데히드'가 주범처럼 보도하고 있지만 단순히 그뿐만은 아니다.

현대인의 생활에는 새집증후군의 원인으로 여겨지는 스트레스와 전자파, 휘발성 화학물질 등이 넘쳐나고 있다자신의 눈으로는 확인할 수 없는 이런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정확한 원인 해명에 어려움을 겪고있다.
눈 따가움, 메스꺼움 두통, 피로, 호흡곤란, 천식, 알레르기성 코질환, 불면증, 피부염 등 각종 질환을 유발
(1)환기를 자주 시킨다.
(2)공기정화기를 사용한다.
(3)자연소재의 마감재를 사용한다.
(4)지은 지 3년 이상이 된 집으로 이사한다.
(5)숯 제품 등 공기정화용 상품을 이용한다.
(6)난방을 세게 튼다. (7)카펫 등의 사용을 줄인다.
Untitled Document